대림산업, 기업분할안건 주총 통과…1월1일부터 지주사 체제
대림산업, 기업분할안건 주총 통과…1월1일부터 지주사 체제
  • 전수민 기자
  • 승인 2020.12.0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주가치 제고 및 주주이익 극대화 실현 위해
(사진=대림산업 제공)
(사진=대림산업 제공)

[증권경제신문=전수민 기자] 대림산업(000210, 대표 김상우, 배원복)은 4일 열린 임시주주총회 결과 기업 분할과 사내외 이사선임 등의 안건이 모두 원안대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대림산업 기업 분할 안건은 68.4% 참석에 99.5%의 찬성표를 받아 승인됐으며, 이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대림산업은 지주회사 DL Holdings(DL홀딩스)와 건설회사 DL E&C(DL이앤씨), 석유화학회사 DL Chemical(DL케미칼)로 분할된 지주사 체제로 출범하게 됐다. 

분할 방식은 우선 대림산업을 DL홀딩스와 DL이앤씨로 인적분할하고, DL홀딩스에서 DL케미칼을 물적분할하는 방식이다. 

DL홀딩스와 DL이앤씨는 기존 대림산업 주주가 지분율에 따라 분할된 신설회사의 주식을 나눠 갖게 된다. 분할 비율은 DL홀딩스 44%, DL이앤씨 56%다. 그리고 DL케미칼 주식은 100% DL홀딩스가 보유한다.

대림산업은 “이번 분할은 산업별 특성에 맞는 개별 성장전략을 추구하고 기업가치 재평가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이익 극대화를 실현하기 위해 진행됐다”며 “더불어 지주회사 중심의 투명한 기업지배구조도 확립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