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앤컴퍼니 조현식 대표 사임…한국타이어家 경영권 분쟁 마무리 수순
한국앤컴퍼니 조현식 대표 사임…한국타이어家 경영권 분쟁 마무리 수순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02.24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 경영진 및 대주주 둘러싼 논란 책임 통감"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대표./사진=한국앤컴퍼니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대표./사진=한국앤컴퍼니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한국테크놀로지그룹의 새 이름) 조현식 대표가 경영권 분쟁 논란에 책임을 지고 사임의사를 밝히면서 고려대 이한상 교수를 한국앤컴퍼니의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제안했다.

24일 조현식 대표는 고려대 이한상 교수를 한국앤컴퍼니의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제안하는 주주서한을 공개했다. 앞서 조 대표는 해당 안건을 담은 주주제안서를 지난 5일 이사회에 공식 제출한 바 있다.    
 
조 대표는 이한상 교수를 한국앤컴퍼니의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선임하는 절차를 마무리하고 대표이사직을 사임한다는 의사도 명확히 했다.   
 
주주서한에서 조 대표는 “지난해 불거진 핵심 경영진 및 대주주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 지속적인 회사의 발전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이번 주주 제안 취지를 밝혔다. 
 
특히 조 대표는 이한상 교수가 한국앤컴퍼니에 대한 기존 세간의 부정적 평가를 일소하고 탄탄한 기업 거버넌스 위에서 진정한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적임자라고 추천 배경을 밝혔다. 
 
최근 일련의 문제들로 인해 창업주 후손이자 회사의 대주주들이 대립하는 모습으로 비춰졌다는 사실에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힌 조 대표는 “회사의 명성에 누가 될 수 있는 경영권 분쟁 논란의 고리를 근본적으로 끊어내고자 사임 의사를 밝힌다”고 설명했다. 
 
또 조현식 대표는 “이한상 교수님을 사외이사이자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모시는 것으로 대표이사의 마지막 소임을 다하고 사임하고자 한다”면서 “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야 말로 주주 여러분의 기대에 조금이나마 부응하는 길이라고 생각하며, 이로써 경영권 분쟁 논란도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려대 이한상 교수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건을 포함한 한국앤컴퍼니의 주총 안건 최종 결정은 25일 이루어지며, 오는 3월말 주주총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