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건강사업부 분사…'헬스케어전문기업'으로 도약
CJ제일제당, 건강사업부 분사…'헬스케어전문기업'으로 도약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11.2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 ‘CJ Wellcare’ 출범… 건기식 시장에서 구조적 경쟁력 확보하고 전문성 강화
CJ제일제당의 건기식 대표 제품군. 사진=CJ제일제당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CJ제일제당(097950) 건강사업부가 독립한다. 

CJ제일제당은 건강사업 CIC를 100% 현물출자 방식으로 분할한다고 23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신규 법인명은 ‘CJ Wellcare(웰케어)’으로 정했다. 분할 기일은 내년 1월 1일이다.

CJ Wellcare는 한층 높은 전문성을 기반으로 식물성 프리미엄 유산균 시장을 선도하고 소비자의 세분화된 건강 문제를 케어하는 스페셜티 제품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개인맞춤형 건기식 선두주자로 진화해 2025년까지 업계 선두권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구체적으로 CJ Wellcare는 유산균과 스페셜티 제품의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시장 진화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유산균의 경우 독자 개발한 식물성 균주 기반의 100억 CFU(보장균수) 이상 고함량 제품 라인업으로 ‘BYO유산균’ 브랜드를 대형화한다. 또한 다이어트, 면역력 등 기능을 추가한 차세대 유산균 개발에 주력한다.

신규 기능성 원료를 발굴하고 이를 활용한 스페셜티 제품의 포트폴리오도 확대한다. 전립소,팻다운,이너비 등 기존 브랜드에 집중하면서도 새로운 기능성 카테고리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건강 R&D 센터를 별도로 두고 빅데이터 분석 및 연구 리서치 기능 등을 강화한다. 

다가올 ‘개인맞춤형 건기식 시장’을 겨냥한 사업도 선제적으로 준비한다. 이미 유전자 분석 데이터를 갖고 있는 EDGC, 케어위드와 협업을 강화해 생애 주기별 개인 맞춤형 건기식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지난 7월 인수한 생명과학 전문기업 천랩을 통해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맞춤형 유산균 솔루션도 개발한다. 

장승훈 CJ Wellcare 상무는 “지난 20년간 시장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해왔다면, 앞으로의 20년은 시장의 혁신과 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CJ의 건강사업 노하우와 R&D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래형 제품을 지속 선보이고 소비자의 건강한 삶을 위한 ‘웰니스 솔루션’을 제공하는 헬스케어 전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