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노조 "정용진 부회장 사과에 감사"
이마트 노조 "정용진 부회장 사과에 감사"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1.1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CI
이마트 CI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이마트 노조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과에 환영의 뜻을 표했다.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14일 '용진이형의 사과 환영! 이제 노사가 함께 좋은 회사 만들어 가자!'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노조와 사원들의 마음을 읽어준 정 부회장의 사과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우리 이마트·신세계 구성원들은 국민께 좋은 제품을 합리적 가격에 제공하는 유통명가의 일원으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업무에 임하고 있다"며 "노조와 사원들의 이런 노력에 대해 경영진은 고마움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들고 불안한 시대에 경영진도 국민께 걱정과 심려를 끼치기 보다는 노사가 하나되어 국민께 좋은 상품과 안전하고 편안한 쇼핑 공간을 제공해 즐거움과 미소를 드릴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노조는 이어 "우리 전국이마트노동조합과 사원들은 쇼핑환경의 급변에도 흔들리지 않고 건설적 비판과 견제를 통해 올바른 경영을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회사도 이번 임금협상에서 사원들에게 성의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렸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는 지난 12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이 정 부회장의 '멸공' 발언에 대해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은 자유이지만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며 "정말 '자유인'이며 '핵인싸'이고자 한다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고 지적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멸공 논란은 정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 ‘한국이 안하무인인 중국에 항의 한 번 못한다’는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의 기사 캡처 사진을 게시하면서 시작됐다.

정 부회장은 해당 게시물이 이슈가 되자 계속해서 '멸공' 관련 게시물을 게재하고 '멸공' 해시태그를 걸었다. 문제는 정치권에서 정략적으로 이용하면서 논란이 더욱 확산됐다는 점이다. 일각에서는 신세계그룹에 대한 불매 운동이 전개되는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