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환, 60살에 이루고픈 꿈? “예쁜 가정...추운데 지금 정자라도 얼려야”
허경환, 60살에 이루고픈 꿈? “예쁜 가정...추운데 지금 정자라도 얼려야”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3.01.19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선영 기자]

개그맨 허경환이 런웨이까지 접수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허경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 방송된 TV조선 ‘복덩이들고(GO)’에 출연, 김호중&송가인과 함께 패션모델에 도전했다.

이날 인생의 후반전을 멋지게 살아가고 있는 중장년층 시니어 모델들과 만난 허경환은 “서울패션위크랑 다를 게 없었다”라며 감탄을 보내는가 하면, 압구정에 전광판도 있었다고 밝힌 한 아버님의 말에 “저도 아직 압구정에 안 걸려봤는데”라며 깨알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모델 도전하면서 키가 커지고 자세도 달라졌다”라는 말에 허경환은 귀를 쫑긋하는가 하면, 중장년층의 롤모델인 김칠두의 런웨이 시범에 감탄을 연발했다. 즉석 런웨이에 서게 된 허경환은 잘생긴 표정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심장을 녹일 듯한 눈빛으로 이목도 집중시켰다.

이후 노래 런웨이에서 재치 있는 입담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린 허경환은 능숙하게 진행을 이어가는가 하면, 김호중과 송가인의 흥 넘치는 무대를 같이 즐기는 등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을 펼쳤다.

특히 중장년층의 예측 불가 매력이 더해진 무대들에 허경환은 깜짝 놀랐고, 노래방 점수가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MC 재량으로 ‘복덩이 남매 찬스’를 부여하며 노련미도 뽐냈다. 그런가 하면, 허경환은 60대에 초호화 공연장에서 노래를 하겠다는 김호중에 “넌 할 수 있을 거야”라고 말했고, “형이 대관해 주실 거예요?”라고 묻는 김호중에 “내가 거기까지 멀쩡히 걸어갈 수 있으면, 네가 60이면 난 70이야”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허경환은 “내가 60이면 예쁜 가정을 이뤄야지. 날씨 추운데 (정자라도) 얼릴까” 등 농담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복덩이들고(GO)’에서 신스틸러로 큰 재미를 선사 중인 허경환은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대중과 만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