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자동 주차위치안내 서비스 개발
현대엔지니어링, 자동 주차위치안내 서비스 개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6.0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랑 내부 소형 모듈 설치해 정확한 주차 위치 전달
현대엔지니어링 자동주차 인식모듈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 자동주차 인식모듈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엔지니어링(대표 홍현성)이 아파트 단지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위치를 자동으로 인식하고 입주민에게 전달하는 자동 주차위치안내 서비스 'SPAT(Smart Parking Address Tool)'을 개발하고 향후 분양단지에 본격 적용한다고 3일 밝혔다.

최근 주거단지의 대단지화로 인해 단지내 주차장 규모 또한 급격히 확장되며 입주민들이 자동차 위치 파악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 점에 착안해 힐스테이트 스마트홈 시스템인 '하이오티(Hi-oT)' 기술과 국내 로봇기술 전문 기업 럭스로보의 IoT(사물인터넷) 기술력을 결합해 자동 주차위치안내 모듈을 개발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개발한 SPAT은 차량 내부에 시거잭 형태의 스마트 주차센서를 부착한다. 주차장 내부에 설치된 CCTV 및 조명 등으로부터 주차신호를 수신해 입주민에게 정확한 주차 위치를 전달하는 방식이다.

기존 널리 도입된 번호인식형 주차위치안내 서비스의 경우 차량 번호판 이물질, 디자인, 파손, 노후화 등 외관 상태에 따라 인식 오류가 잦은데 반해, SPAT은 차량 내부에 인식 모듈이 설치돼 외부 환경 변화에 영향을 받지 않고 보다 더 정교한 주차위치 인식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당사는 입주민 편의성 및 주거 만족도 극대화를 위한 다양한 스마트 기술들을 검토하고 개발 중에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첨단 기술들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들과의 기술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첨단 주거 트렌드를 반영한 질 높은 주거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