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는 대전신세계 'Art & Science' 27일 그랜드오픈
베일 벗는 대전신세계 'Art & Science' 27일 그랜드오픈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08.10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百, 8월 27일 13번째 점포 ‘대전신세계 Art & Science’ 개점
과학관·아쿠아리움·호텔 등 선보여··· 열화상 AI카메라·공기 살균기도 도입
대전신세계 조감도. 사진=신세계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신세계(004170)가 오는 27일 '과학 도시' 대전에 13번째 점포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대구신세계 이후 5년 만의 신규 출점이다.

연 면적 8만6000평(28만4224㎡) 규모의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아트 앤 사이언스)'는 지하 3층~지상 43층으로 이루어진 중부 지역 최대 랜드마크다. 대전 유성구 엑스포로에 위치했으며, 8개층 매장의 백화점과 193m 높이의 신세계 엑스포 타워로 구성됐다. 백화점 영업 면적은 2만8100평(9만2876㎡)다. 

대전신세계 Art & Science는 쇼핑은 물론 과학과 문화, 예술 등을 아우르는 콘텐츠를 담아냈다. 신세계만의 럭셔리 브랜드는 물론 카이스트와 손잡고 만든 과학 시설, 대전·충청 최초의 실내 스포츠 테마파크, 디지털 미디어를 활용한 아쿠아리움, 예술 작품이 가득한 아트 전망대, 프리미엄 호텔 오노마, 대전을 가로지르는 갑천을 조망할 수 있는 옥상정원 등 체험형 시설이 들어섰다.

뉴욕 허드슨 맨하탄 타워와 롯본기 힐즈를 설계한 KPF, 뉴욕 노이에 하우스·마카오 MGM 호텔을 디자인한 록웰(Rockwell)을 비롯해 로만 윌리엄스, 제프리 허치슨 등 세계적 건축 및 인테리어 설계사가 참여한 것도 특징이다.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사장은 "혁신에 혁신을 거듭해온 신세계가 5년 만의 신규 점포인 대전신세계 아트 앤 사이언스를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며 "그 동안 신세계가 쌓아온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역 상권에 최적화된 브랜드로 구성했으며, 앞으로 중부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다양한 브랜드로 차별화
대전신세계 Art & Science 백화점은 주차장을 제외하고 지하 1층부터 7층까지 8개층으로 구성했다. 한 개 층 면적은 최대 3800평으로 국내 최고 매출을 자랑하는 강남점(2000평)보다 크다.

층별로는 ▲지하 1층 식품관·생활·아쿠아리움 ▲1층 화장품·명품·시계·주얼리 ▲2층 해외패션·남성럭셔리 ▲3층 여성패션·남성패션 ▲4층 스포츠·아동 ▲5층 영캐주얼·스트리트패션·식당가 ▲6층 과학관·스포츠시설·영화관·갤러리 ▲7층 아카데미·키즈카페·과학관·영화관·옥상공원으로 구성됐다. 

해당 매장은 오픈과 동시에 구찌, 발렌시아가, 토즈, 발렌티노, 몽클레르, 브루넬로 쿠치넬리, 페라가모, 버버리 등 인기 럭셔리 브랜드를 선보인다. 특히 펜디, 보테가베네타, 생로랑, 셀린느, 톰포드, 예거르쿨트르, 파네라이, 불가리, 피아제, 쇼메 등은 대전 지역에서 유일하게 만날 수 있는 브랜드다. 구찌, 샤넬 코스메틱 등  프리미엄 브랜드 팝업도 오픈을 기념해 열린다.

럭셔리 남성 전문관도 국내 최초로 오픈과 동시에 문을 연다. 구찌, 톰포드, 발렌시아가, 보테가베네타, 돌체앤가바나 등의 남성 브랜드를 만날 수 있다. 아동 럭셔리도 만날 수 있다. 몽클레르앙팡, 분주니어 등은 대전 지역 단독 입점이며, 버버리칠드런과 랄프로렌칠드런 등 다양한 키즈 브랜드도 준비했다.

화장품 브랜드는 47개로 지역 최대 규모다. 구찌 뷰티, 메종마르지엘라 퍼퓸, MCD(메종크리스찬디올) 등과 함께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에르메스퍼퓸, 스위스퍼펙션, 연작도 지역 최초로 선보인다.

신세계가 직접 운영하는 편집 매장인 분더샵과  메종마르지엘라, 아크네, 에르노, 마르니, 르메르, AMI, 메종키츠네도 대전 지역 단독 매장으로 구성했다. 스트리트 패션인 아더에러도 백화점 업계 중 처음으로 입점한다. 

캠핑족을 위한 '캠프닉존', 백화점 유일 직영 골프 매장인 '골프샵', 대전 최초의 MZ 골퍼를 겨냥한 'S.TYLE GOLF' 등 세분화된 서비스도 제공한다.

인기 맛집도 한 곳에서 맛볼 수 있는 미식의 신세계도 선물한다. 뉴욕의 첼시마켓을 연상케하는 식품관에는 중화요리 4대 문파 명장 유방녕 셰프의 중식 브랜드 '신차이', 홍콩 현지 느낌을 그대로 담은 '호우섬', 호텔신라 아리아케 출신 이승철 셰프의 '스시호산', 베트남 호이안의 유명 반미 브랜드 '반미프엉', 도산공원의 캐주얼 일식 다이닝 오봇 오재성 셰프의 '탄광' 등이 입점했다.

대전 엑스포 아쿠아리움. 사진=신세계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 제공 
대전신세계 Art & Science는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로 오프라인 매장의 즐거움을 극대화한다. 단순히 쇼핑 시설을 뛰어 넘어 하루 종일 보고, 듣고, 뛰어노는 오감 만족 시설로 가득 채웠다.

우선 카이스트 연구진과 손잡고 만든 과학관 '신세계 넥스페리움'은 과학과 문화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에듀테인먼트 공간으로 카이스트와 함께하는 국내 최초의 사립 과학 아카데미다. 1993년 대전엑스포가 개최된 곳에 위치해 상징성을 계승했으며, 최첨단 과학을 재미있는 놀이를 통해 선보인다. 3대 미래 분야인 로봇, 바이오, 우주 등을 테마로 구성됐다. 

국내 최초 미디어 아트 결합형인 '대전 엑스포 아쿠아리움'도 준비했다. 4200t 규모의 수조에는 250여종, 2만여마리의 생물들이 전시돼 있으며 국내 최다 수준인 60여 마리의 가오리도 만나볼 수 있다. 그리스로마 신화 속 바다의 신인 포세이돈을 테마로 해외 아티스트들이 제작한 조각상과 국내 최장 길이 27m 발광다이오드(LED) 스크린으로 스토리텔링을 전한다.

충청권 최초의 실내 스포츠 테마파크인 '스포츠 몬스터'는 버라이어티해진 로프 코스와 수직으로 떨어지는 버티컬 슬라이드, 아트 클라이밍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돌비관과 부티크 스위트관을 겸비한 프리미엄 멀티플렉스영화관도 충청권 최초로 선보인다.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의 시그니처인 193m 전망대 '디 아트 스페이스 193'은 예술을 접목시킨 세계 유일의 아트 전망대다. 대규모 공공 미술 전시를 진행해온 세계적인 설치 미술가인 올라퍼 엘리아슨의 특별전을 경험할 수 있다.

'호텔 오노마, 오토그래프 컬렉션'은 현재 객실 사전 예약이 진행 중이다. 엑스포 타워 5~7층, 26~37층까지 15개층으로 객실은 171개다. 도심 전체가 내려다보이는 26층 수영장과 27층 피트니스시설, 객실, 연회장, 레스토랑으로 구성됐다. 

한편 신세계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신규 점포를 출점하는 만큼 방역에도 만전을 기한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매장 천장과 스탠드로 설치된 30여대의 열화상 인공지능 카메라가 고객의 이동을 방해하지 않고, 0.5초당 20여명의 체온을 동시에 측정한다. 발열자를 감지하면 고도환 폐쇄회로(CCTV) 시스템과 연동해 밀접 접촉자를 파악하고 동선까치 추적한다.

또한 열화상 카메라와 함께 게이트마다 손목형 체온 측정기, 비접촉식 손소독제, QR 인증·방문등록까지 4단계 원스톱 방역 패키지를 마련해 안전한 쇼핑 환경을 마련했다. 매장 곳곳 손이 닿는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에는 항균·항바이러스 특수 코팅을 진행했으며, 신세계아카데미와 VIP 라운지 등 고객 시설에는 업체 최초로 공기 살균기를 설치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