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전략적 신사업 투자 본격화
대우건설, 전략적 신사업 투자 본격화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3.2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M인베스트먼트 글로벌과 코파펀드 조성
중흥그룹과 시너지 바탕으로 신사업 전개 신호탄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대우건설(047040, 대표 백정완)은 지난 25일 IMM인베스트먼트 글로벌(대표 이영준)과 함께 코퍼레이션파트너십펀드(이하 코파펀드)를 조성해 전략적 투자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코파펀드는 국내기업의 해외기업 M&A나 투자 등을 지원하기 위해 연기금 등이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해 협업하는 구조의 펀드를 말한다. 코파펀드 구조를 통해 재무적 투자자(FI)는 수익 안정성을 확보하고, 전략적 투자자(SI)는 핵심 자산을 확보하고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IMM인베스트먼트 글로벌과 총 4억불 규모(각사 2억불) 투자 자금을 조성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베트남 등 해외에서 물류(콜드체인), ESG(친환경·사회·지배) 인프라 관련 유망 기업 및 우량 자산에 공동투자를 진행해 신사업을 적극적으로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대우건설은 베트남 내 물류(콜드체인) 사업을 신사업 중점 분야로 선정하고 부지개발, 시공 및 운영 등 산업 내 전체 벨류체인 역량을 확보함으로써 신규 사업 분야를 적극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IMM인베스트먼트는 1999년 설립된 회사로 창업 초기 기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탈과 바이아웃 중간 개념 투자인 그로스 에쿼티(growth equity) 투자,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업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투자회사이다. 현재 운용 자산은 약 7조원이며, 다수 베트남 기업에 대한 투자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IMM인베스트먼트 글로벌은 IMM인베스트먼트의 홍콩 법인이다.

한편 대우건설은 1991년 베트남 하노이 지사 설립을 시작으로 베트남 건설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해 지난 30여 년간 약 30억 달러 규모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현재 하노이 구도심 북서쪽에 위치한 서호 지역에 여의도 면적 3분의 2 크기인 210만4281㎡ 규모 신도시를 조성하는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초 대우건설은 국내 투자자들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에 위치한 H1HH1블록 개발을 위한 투자 계약도 체결한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안정적인 벨류체인을 구축하고 신사업 투자에 대한 적극적인 행보로 기업 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